‘매드독’ 김혜성, 우도환 대신 칼 맞았다…’반전 엔딩’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KBS2 ‘매드독’ 11회 방송화면 캡처

사진제공=KBS2 ‘매드독’ 11회 방송화면 캡처

KBS2 ‘매드독'(극본 김수진, 연출 황의경)의 김혜성이 우도환 대신 칼을 맞고 쓰러지는 엔딩으로 반전을 선사했다.

15일 방송된 ‘매드독’ 11회에서는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결정적 증거를 찾으려는 ‘매드독’팀과 이를 막기 위한 태양생명·JH그룹의 모습이 그려졌다.

온누리(김혜성)을 구하기 위해 더욱 끈끈해진 ‘매드독’의 팀워크와 위태로운 전개도 함께 펼쳐졌다. 방송 말미 괴한에게 피습을 당한 김혜성의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최강우(유지태)는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위해 블랙박스 원본을 찾아 나섰다. 하지만 ‘매드독’은 지검장 온주식(조영진)의 지시로 검찰에 붙잡혔다. JH그룹 부회장 주현기(최원영)가 아들 ‘펜티엄’ 온누리를 들먹이며 거래를 제안해왔기 때문.

그러나 이들이 온누리뿐만 아니라 ‘매드독’까지 노리는 수를 읽은 최강우는 온주식에게 태양생명과 JH그룹의 약점을 넘기겠다고 제안했다. 최강우는 온주식에게 태양생명에게 위협이 될 주한항공 801편 부조종사 김범준(김영훈)의 보험증권 원본 촬영 영상을 넘겼다. 그리고 JH그룹의 발목을 잡을 블랙박스 원본을 찾아 나섰다.

최강우는 블랙박스 원본을 찾기 위해 과거 인연을 무기 삼아 태양생명 전무 차홍주(홍수현)를 이용했다. 주한항공 801편의 부실을 의심하며 “네가 알면서도 미숙이 주원이를 비행기에 태우지 않았을 거야”라는 최강우의 말에 차홍주는 흔들렸다. “몰랐다”고 일관하고 있던 홍주가 사고의 진실을 알고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를 놓치지 않은 최강우는 태양생명은 그대로 두고 주현기를 잡아주겠다고 제안했다. 심리전에 휘말린 차홍주는 태양생명 회장 차준규(정보석)의 금고에서 블랙박스 원본을 확보해 최강우에게 넘겼다. 최강우는 그길로 주현기를 찾아가 블랙박스에 담긴 김범준의 음성을 들려주며 전면전을 선포했다.

김민준(우도환)과 ‘매드독’ 사이의 유대감은 온누리를 구하는 과정에서 더욱 끈끈해졌다. 김민준과 ‘매드독’은 정신요양병원에 갇힌 온누리 구하기에 나섰다. 병원에 간호사로 위장 취업한 박순정(조재윤)은 보험 사기를 의심했다. 평범한 병원이 아닌 병역면제를 해주는 병원이었던 것.

김민준과 장하리(류화영)는 이를 이용해 태양생명 직원으로 위장하고 병원에 잠입했다. 온누리는 어린 시절부터 자신을 괴롭혔던 다른 환자를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며 틈을 만들었다. 이들은 눈빛만으로도 작전을 주고받으며 온누리와 함께 무사히 정신병원을 빠져나왔다.

정신병원 탈출 후 온누리는 자신을 구하기 위해 노력한 김민준에게 고마움을 느끼며 친밀감을 표했다. 그는 김민준에게 반말까지 하며 “혹시 알아요? 내가 형이라고 부를지”라고 말했다.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 사이가 달라진 것.

이처럼 김민준을 향한 경계를 거둔 온누리는 방솔 말미 괴한이 김민준을 습격하러 다가오는 것을 발견한 후 대신 몸을 날렸다. 김민준은 피를 흘리며 쓰러진 김혜성을 부둥켜안고 오열하며 도와달라고 소리쳤다. 온누리가 위기를 맞는 엔딩으로 향후 전개에 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매드독’의 12회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