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김미경, 손호준 정체 알까…미래 사위와 만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고백부부'

/사진=KBS2 ‘고백부부’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의 손호준, 김미경, 이병준이 함께 식사 자리를 갖는 스틸이 공개됐다.

‘고백부부’ 측은 16일 손호준, 김미경, 이병준의 식사자리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과연 손호준이 미래에서 온 사위인 것이 밝혀지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반도(손호준)가 진주(장나라)네 가족 식사에 함께해 눈길을 끈다. 은숙(김미숙)은 반도가 밥은 굶기지 않을 것 같다며 진주의 짝으로 마음에 들어 했던 상황.

이에 은숙은 반도에게 밝고 온화한 미소와 함께 식사를 챙겨주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판석은 떨떠름한 표정으로 오로지 식사에만 열중해 대조를 이룬다.

지난 방송에서 판석은 대학 이사장의 아들인 남길(장기용)을 마음에 두고 있음을 내비치기도 한 만큼 판석의 반도에 대한 점수가 어떨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반도는 잔뜩 힘이 들어간 자세로 식탁 앞에 앉아 있어 스틸 만으로도 반도의 긴장감이 전해진다. 특히 그는 긴장한 자세와는 다른 아련하고도 애틋한 눈빛으로 은숙을 바라보고 있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한껏 자극한다.

이에 서로를 바라보기만 해도 가슴을 저릿하게 하는 반도-은숙이 앞으로 다시 한 번 장모와 사위로 이어지게 될 것인지 기대가 모아진다.

‘고백부부’ 제작진은 “촬영 쉬는 시간에도 손호준, 김미경, 이병준은 서로를 살뜰히 챙기는 가족 같은 모습으로 현장을 따뜻하게 했다”며 “종영까지 남은 2회동안 진주-반도 부부의 리마인드 로맨스뿐만 아니라 가슴 뭉클한 가족 이야기도 펼쳐질 예정이니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살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KBS의 예능 드라마로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