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잠사’ 이상엽, 종영소감 “정재찬 같은 사람 넘치는 세상 되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iHQ,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사진=iHQ,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SBS 수목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이상엽이 최종회를 앞두고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상엽은 16일 소속사 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존경하는 작가님과 감독님, 훌륭한 배우들, 스태프와 함께여서 영광스러운 나날들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어 “극 중 유범이를 보며 웃어주는 캐릭터가 한 명도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이 캐릭터 참 외롭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유범이와 저를 많은 분들이 배려해주시고 마음 써주셔서 오히려 행복한 시간을 보낸 것 같다”고 고충과 함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유범보다 정재찬 같은 사람이 넘치는 세상이 되길 바라며, 작품을 응원해주시고 함께 몰입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마지막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양한 얼굴로 선과 악을 넘나드는 연기를 선보여 안방극장에 공포감과 소름을 선사했던 이상엽이 마지막 한 회만을 남겨두고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이상엽이 열연한 ‘당신이 잠든 사이에’ 마지막회는 오늘(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