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생은’ 김가은·김민석, 갈등 최고조…7년 연애 종지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사진=tvN ‘이번 생은 처음이라’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김가은과 김민석의 7년은 이대로 끝일까.

이번 주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선 오랜 연인인 양호랑(김가은)과 심원석(김민석) 사이의 갈등이 최고조에 이르며 결국 이들에게 이별이라는 단어가 찾아왔다.

전화 통화로 데이트 약속 시간을 정하던 중 원석은 그녀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호랑의 대답 역시 “어, 나도 사랑해”였지만 둘의 대화는 그 어느 때보다 무미건조한 느낌을 주며 마치 두 사람의 끝을 말해주는 듯했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결혼을 대하는 각자의 다른 생각이 불씨가 돼 어긋나버린 호랑과 원석을 통해 장기 연애 커플의 이면을 현실적으로 다뤘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무엇보다 앞서 프러포즈를 주고받으며 그토록 행복했던 둘이지만 호랑이 원한 결혼과 원석이 생각한 결혼은 시기와 중요도가 너무나 다르다는 사실에 점점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황.

세희(이민기)에게 고민 상담을 한 원석의 말처럼 두 사람은 7년 동안 누구보다 자주 싸웠지만 남다른 애정이 있었던 만큼 화해도 쉽게 이뤄졌다. 하지만 “이제는 싸우면 돌이킬 수 없을까 봐” 그럴 수조차 없는 그의 복잡한 심경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7년째 연애 중 커플을 연기하는 김가은과 김민석의 활약도 또 한 번 재발견되는 중이다. 특히 12회 방송에서 나란히 앉아 연극을 보며 그동안의 일을 떠올리는 모습은 서로의 격차를 좁히지 못한 채 이별을 눈앞에 둔 현실 연인 그 자체였다는 반응과 함께 호평을 받고 있다.

함께 본 연극이 끝난 후, 호랑에게 이별을 선언한 원석. 과연 이 커플은 어떤 결말을 맞게 될까.

‘이번 생은 처음이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