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유승호·채수빈·엄기준, 유쾌한 커플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의 비하인드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의 비하인드 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드라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 이석준, 연출 정대윤) 측이 유승호, 채수빈, 엄기준의 유쾌한 모습을 공개했다.

16일 공개된 스틸 사진에는 다정한 유승호·채수빈·엄기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유승호와 채수빈 커플은 로맨틱 코미디 첫 도전임에도 애정 어린 눈빛 연기와 사랑스러움을 보여주고 있다. 유승호와 채수빈는 진지하게 감정을 잡다가도 쉬는 시간이면 밝게 웃으며 장난을 치며 우정을 뽐내고 있다.

엄기준 과 채수빈이 함께한 모습도 눈에 띈다. 채수빈은 휴머노이드 로봇 ‘아지3’이자 활기 찬 조지아 역을 넘나들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인다. 엄기준은 천재 공학 박사로 변신한다. 두 사람은 쉬는 시간마다 서로의 촬영을 모니터링해주는 것은 물론 스태프들까지 알뜰하게 챙기며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는 후문이다.

‘로봇이 아니야’ 제작진은 “세 배우는 현장에서 워낙 사이가 좋다. 유승호와 채수빈은 쉬는 시간이면 함께 웃으며 장난도 치고 연기에 대한 고민들을 나누기도 한다. 채수빈과 엄기준 역시 촬영 현장의 공식 분위기 메이커 커플이다. 늘 밝은 에너지와 긍정적인 마인드로 상대 배우는 물론 스태프들의 기분까지 좋게 만든다. 두 커플들은 서로 다른 매력을 뿜어내고 있어 두 커플을 비교하며 보는 것도 드라마의 큰 시청 포인트 중 하나다”라고 말했다.

‘로봇이 아니야’ 는 인간 알레르기 때문에 여자를 사귈 수 없는 한 남자가 피치 못하게 로봇을 연기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의 드라마.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