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준혁, 딸 위해 결국 독방 생활 청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채널A '아빠본색'

/사진=채널A ‘아빠본색’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빠본색’의 이준혁이 독방 생활을 청산했다.

15일 방송된 ‘아빠본색’에서 이준혁은 아들의 서랍장을 사러 가구점을 찾아갔다가 아내의 ‘큰 그림’에 말려들었다.

남편을 독방에서 탈출하게 하고 싶은 정지안은 “공주방을 갖고 싶다”는 딸을 앞세워 이준혁을 압박했다.

수맥이 흐른다고 해도 요지부동이던 이준혁은 “방 빼줘”라는 딸의 애교에 결국 독방생활을 청산하게 됐다.

연기를 위해 ‘아빠본색’을 하차하는 그는 “동네 아주머니들이 방 빼라고 하고 등짝을 때리곤 했는데 아쉬울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