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춘, ‘이판사판’ 출연 확정…대법원장 역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바를정엔터테인먼트

/사진=바를정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병춘이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연)에 출연한다.

소속사 바를정(正)엔터테인먼트는 16일 “김병춘이 ‘이판사판’에서 대법원장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이판사판’은 법원의 역대급 꼴통 판사인 이정주(박은빈)가 오빠의 숨겨진 비밀을 밝히고, 더불어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한 파란만장 악전고투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병춘이 맡은 대법원장은 속내를 전혀 짐작할 수 없는 인물이다. 선과악 구분은 물론 어떤 생각과 비밀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없는 비밀로 가득하다.

‘이판사판’은 오는 22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