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돌아온 ‘라스’, 水 예능 1위…5.1% 기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쳐

파업이후 오랜만에 방송을 재개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가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라디오스타’ 1부는 5.1%, 2부는 4.8%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김병세, 김일우, 김승우, 양익준이 게스트로 출연하고 아이돌 그룹 위너의 송민호가 스페셜 MC로 호흡을 맞췄다.

동시간대 방송된 SBS ‘내 방 안내서’ 1부는 3.3%, 2부는 2.8%를, ‘고백부부’ 재방송을 편성한 KBS2는 1.8%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