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승수 “공개 구혼 끝, 이제 메일 그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김승수가 공개 구혼에 얽힌 뒷이야기를 밝히며 “이제 메일을 그만 보내달라”고 부탁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서다.

최근 한 인터뷰를 통해 공개 구혼 의사를 밝혔던 김승수는 “그때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 ‘공개 구혼을 하고 이메일 주소를 공지하라’는 기자의 말에 ‘평소 공개하는 이메일이 있긴 있다’고 답했다가 그런 기사가 났다”고 설명했다.

김승수는 그 후로 공지된 이메일에 800통 가량의 메일이 도착했다고 했다. 모두 김승수의 공개 구혼에 지원(?)하는 내용이었다고.

김승수는 “이대로 무시하는 건 아닌 것 같아 일일이 죄송하다고 답을 보냈다”며 “그럼에도 아직까지 350통 가량의 메일이 더 쌓여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승수는 공개 구혼은 끝났다며 메일을 그만 보내달라고도 했다.

또 그는 이메일을 보내온 여성 중 마음 가는 사람이 없었느냐는 질문에 “물론 있긴 있었다”고 솔직히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