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익준 “기자 앞에선 힙합 소년, 평소엔 소극적”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배우 겸 감독 양익준이 “기자들 앞에 서면 대찬 말을 하곤 한다”며 머쓱하게 웃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 스페셜 MC로 출격한 위너의 송민호는 게스트로 출연한 양익준에게 “상을 받는 것보다 여자친구가 생기는 것이 더 기쁘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양익준은 “작품을 촬영하면서 이미 상을 받은 기분이기도 하고 아마 그 당시에 여자친구가 없어서 그렇게 말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사실 나는 기자들 앞에 서면 말이 대차게 나오는 경우가 많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평소에는 소극적인데 기자들과의 자리만 나가면 힙합 소년이 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송민호는 “그게 진짜 힙합”이라고 인정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