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최병모에 뒤통수 맞고 이혼 선언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 최병모에 이혼을 선언했다.

15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복자클럽이 김정혜(이요원)와 이수겸(이준영)을 외국으로 보내려고 한 이병수(최병모)에게 복수를 시도했다.

복자클럽은 이병수의 중요한 프로젝트를 망치는 데 성공했다. 이후 김정혜는 수겸의 친모 한수지(신동미)에게 이병수와 관련한 인터뷰를 부탁했다. 그러나 도중에 이를 알아챈 이병수가 한수지에게 더 많은 돈을 주고 그를 빼돌렸다. 결국 한수지는 이병수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인터뷰를 다시 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분노한 김정혜는 이병수에게 “무엇 때문에 이렇게까지 하냐”면서 “우리 이혼하자”고 했다. 이병수가 “네가 뭐라도 되냐”고 빈정대자 김정혜는 “나, 김정혜다”라고 결연한 눈빛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미숙(명세빈)이 딸 백서연(김보라)와 함께 집을 나오는 모습도 그려졌다. 백영표(정석용)가 죽은 아들을 선거 유세에 이용하고 딸에게도 손찌검을 하려는 모습에 질린 탓이다. 설상가상으로 시어머니까지 유명을 달리하며 좌절한 이미숙은 시어머니의 병실에서 백영표를 무너뜨릴 수 있는 결정적 증거를 발견해 ‘사이다’를 예고했다.

또 홍도희(라미란)는 자신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오해한 아들 김희수(최규진)에게 사실이 아니라고 정정하며 잠시 소원했던 사이를 회복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