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류화영, 최원영에 정체 들켰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매드독류화영이 최원영에게 정체를 들켰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매드독에서는 주현기(최원영)이 장하리(류화영)매드독팀의 일원인 사실을 알게 됐다.

현기는매드독신상정보를 보던 중 하리의 사진을 보게 됐고 이내 그의 정체를 짐작했다.

현기는 하리에게우리 집에 불법 침입했잖아요라며 과거 큐레이터로 위장하고 불법 침입했던 사실을 언급했다.

하리가증거가 없지 않냐고 반박하자 현기는장하리씨만 봤다면 문제 없겠지만 김범준의 동생 얀 게바우어랑 같이 봤다고 하면 어떨까요라며 김민준(우도환)을 걸고 협박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