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하준, 웹드라마 ‘쇼트’ 캐스팅… 쇼트트랙 레전드役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유하준 / 사진제공=판타지오

유하준 / 사진제공=판타지오

배우 유하준이 웹드라마 ‘쇼트’에 캐스팅됐다.

웹드라마 ‘쇼트’는 쇼트트랙 초보자가 세계 최정상에 오르기까지의 과정을 그린 좌충우돌 청춘 성장기 동계 빙상 스포츠 드라마다.

‘쇼트’에서 유하준이 연기하는 손승태는 쇼트트랙 레전드라 불리웠던 선수로 은퇴 후 스케이팅 명문 강백대학교의 감독이 된다. 빙상계의 원석 강호영(강태호)을 발굴하고 세계적인 선수로 키워내는 인물이다.

유하준은 2003년 영화 ‘써클’로 데뷔, 드라마 ‘그저 바라보다가’, ‘공주의 남자’, ‘대풍수’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 등을 통해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쇼트’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가 지원하는 2017년 UHD콘텐츠 제작지원 사업 당선작으로,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의 적극 협조를 받아 제작되며 2018년 1월 방영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