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자클럽, 최병모 복수 성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복자클럽이 복수에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복자클럽이 이병수(최병모)에게 복수하기 위해 힘을 합쳤다.

김정혜(이요원)와 이수겸(이준영)은 자신들을 한국 땅에서 쫓아내려는 이병수에게 복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홍도희(라미란) 이미숙(명세빈)이 가세해 복수 플랜을 설계했다. 이병수의 중요한 미팅을 망치기로 한 것. 결국 이병수는 중국 바이어와 부친(장용) 앞에서 망신을 당했다.

복수에 성공한 복자클럽은 홍도희의 집에 가서 뒤풀이를 즐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