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 정석용 버렸다 “죽은 아이까지 이용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사진=tvN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이 정석용을 버렸다.

15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이미숙(명세빈)이 백영표(정석용)의 뺨을 때리고 “이제 끝”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미숙은 “내가 지금까지 왜 참은 줄 아나. 그래도 우리 애들 아빠니까, 서연이는 안 건드리니까였다”며 백영표가 바로 전 딸 서연(김보라)에게 손찌검을 하려던 데 분노를 표했다.

이에 백영표가 “조금 전에 저 계집애가 하는 걸 보지 않았냐”고 받아치자 이미숙은 “서연이 마음이 어떻겠나. 당신 체면 때문에 우리 서준이 제대로 보내주지도 못 했는데 이제와서 이제와 죽은 아이까지 이용하는 사람이 아빠냐”고 다그쳤다. 그러면서 “당신, 단 한번도 우릴 위한 적 없다”며 이를 악물고 서연의 손을 잡고 집을 나서 시어머니가 입원한 병원으로 갔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