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1 ‘당잠사’ 이종석VS이상엽, 숨막히는 대치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스틸컷 / 사진제공=iHQ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스틸컷 / 사진제공=iHQ

이종석과 이상엽이 검사와 피고인으로 대치한다.

SBS 수목 드라마 스페셜 ‘당신이 잠든 사이에’(극본 박혜련, 연출 오충환) 측은 15일 29, 30회 방송을 앞두고 링거연쇄살인사건 재수사를 맡게 된 검사 정재찬(이종석)과 과거 링거연쇄살인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이유범(이상엽)의 만남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누군가에게 닥칠 불행한 사건 사고를 꿈으로 미리 볼 수 있는 여자 남홍주(배수지)와 그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검사 정재찬의 이야기다.

지난 방송에서는 링거연쇄살인사건의 담당 검사였던 유범이 명이석을 살인범으로 만들기 위해 결정적인 증거를 조작했다는 사실과 함께, 진범인 하주안(이은우)이 나타나 유범에게 끝까지 함구해달라고 협박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위기를 느낀 유범은 진범이 있음을 알게 된 홍주를 자신의 회사로 불렀고 주안과 함께 그녀를 없앨 계획을 세웠다.

유범은 링거연쇄살인사건 증거 조작뿐만 아니라 홍주까지 위협하며 극악무도함의 끝을 보여준 상황이다. 이러한 가운데, 재찬과 유범이 법정에서 검사와 피고인으로 만난 모습이 시선을 끈다. 유범을 바라보는 재찬의 모습에서는 살기가 느껴진다. 이들은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냉랭한 분위기를 뿜어내고 있다.

또한 재찬이 유범에 대한 마음을 억누르지 못하고 분노를 표출하는 모습은 깊은 인상을 주며, 수사관 최담동(김원해)이 증인석에 앉아 비장한 표정으로 재찬에게 신문을 받는 모습 역시 눈길을 끈다. 당시 유범과 함께 링거연쇄살인사건을 담당했던 담동이 어떤 사실을 꺼내 놓을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재찬이 유범의 가면을 벗기고 진실을 밝혀낼지 기대해 달라”라고 덧붙였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는 이날 오후 10시에 29, 30회를 내보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