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병세 “마지막 이상형, 강수지” 김국진 질투의 눈빛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배우 김병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마지막 이상형을 강수지라고 밝혀 김국진의 질투를 불러일으켰다.

1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 특집으로 김병세-김일우-김승수-양익준이 게스트로 출연한다.위너의 멤버 송민호는 스페셜MC로 출연해 MC들과 호흡을 맞췄다.

김병세는 자신의 마지막 이상형을 강수지로 밝힌 뒤 “김국진 씨가 수지를 맞게 돼 부럽습니다”라며 부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김병세의 이상형 발언에 김국진은 신경을 곤두세웠는데, 이를 본 MC들은 “갑자기 너무 빤히 쳐다보니까”라며 김국진의 견제에 웃음을 터뜨렸다. 김국진은 질투했으나 이내 승자의 미소를 지으며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또한 20년 동안 솔로 생활 중이라 밝힌 김병세는 “마지막으로 연애를 했을 때 삐삐를 사줬던 기억이 나네요”라고 털어놨다. 깔끔한 성격 때문에 청소의 달인이 된 사연도 공개할 예정이다.

김병세가 출연하는 ‘라디오스타’는 15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