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림의 레드카펫’ 신하균 “도경수 업다가 허리 삐끗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한 배우 신하균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한 배우 신하균

배우 신하균이 TV조선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 출연해 영화 ‘7호실'(이용승) 촬영 중 도경수(엑소 디오)를 업다가 허리를 다칠 뻔했다고 털어놨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에는 신하균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신하균은 ‘7호실’을 통해 액션 연기에 도전한 것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극중 DVD방 사장 역을 맡은 신하균은 액션 신에 대해 “연기자들끼리 합을 맞춘 ‘도그(Dog) 액션’ ,일명 개싸움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박경림이 “합을 맞추지 않으면 다치지 않았나”라고 묻자 “도경수를 등에 업는 장면이 있었는데 허리를 삐끗해서 굉장히 아팠던 적이 있었다”고 떠올리기도 했다.

또 ‘막걸리 학살자’라고 불릴 정도로 ‘막걸리 애주가’로 유명한 신하균은 맥주 CF보다 막걸리 CF를 찍고 싶다면서 “영양가도 있고 피부에도 좋다”고 애정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신하균이 출연하는 ‘무비&컬처 박경림의 레드카펫’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