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곽도원 “외교안보수석? 날씬할 필요 없어” 웃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곽도원,강철비

배우 곽도원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곽도원이 “캐릭터를 위해 내적으로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 제작발표회에서다.

곽도원은 웹툰 원작인 ‘강철비’ 속 캐릭터와 사뭇 다른 싱크로율을 자랑해 웃음을 유발했다. 현장에서 공개된 만화 속 캐릭터는 날씬하고 샤프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곽도원은 “외적으로도 노력을 하려고 했는데, 저렇게 마를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다. 내적으로 노력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정우성은 “곽도원이 외교안보수석이니 안보여줬던 모습을 보여준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그런데 두 번 만나니 ‘꼭 살을 빼야 하나?’라고 묻더라”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