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정우성 “곽도원, 떨려서 내 눈을 못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우성,강철비

배우 정우성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우성이 곽도원과의 케미를 뽐냈다.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 제작발표회에서다.

정우성은 북한의 정예요원 엄철우 역을, 곽도원은 남한의 곽철우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의 브로맨스가 기대되는 영화인 만큼, ‘철철케미’라는 수식어가 붙어진 상황.

이날 진행자로 나선 박경림은 “두 사람의 철철케미를 보여달라”고 요구했고, 곽도원은 “이런 거 하지 마라”며 투정을 부렸다.

이에 정우성은 “도원이가 떨려서 내 눈을 못 본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곽도원 역시 “나 얘 보면 떨린다”고 고백했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