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깝스’, 수사X판타지X코믹의 절묘한 조화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사진=MBC ‘투깝스’ 방송화면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 연출 오현종)가 기존의 드라마들과 차별화된 매력으로 안방극장 공략에 나선다.

먼저 드라마의 단골 소재로 차용되고 있는 빙의도 ‘투깝스’에서는 사고의 전환으로 신선한 접근을 시도했다. 범죄자 때려잡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과 신이 내린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이렇듯 천적의 관계가 한 몸을 공유한다는 출발점 자체가 시청자들에게 색다르게 다가가고 있기 때문.

또한 본의 아니게 한 몸을 같이 쓰게 된 차동탁(공수창)이 빙의가 됐다, 풀렸다 하며 수사 방향과 방식이 바뀌는 것을 통해 쏠쏠한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한 사건을 두고 치열한 몸속 공방전을 벌이는 두 남자의 상황이 숨 막히는 긴장감과 더불어 유쾌한 즐거움을 안겨줄 것이다.

이어 ‘투깝스’의 수사담도 사건 자체가 집중하는 것보다 사건을 접한 주인공들의 활약과 성장에 방점이 맞춰져 있다. 강력계 형사인 남자와 잔머리가 비상한 사기꾼이 그들 주변의 인물들과 함께 때로는 정의롭게 수사하고 때론 삐딱하게 사기 쳐서 공공의 사회악에 골 때리게 맞서는 모습이 사이다같은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이다.

또한 빙의의 끝에 과연 두 남자에게 기다리고 있는 것은 무엇일지, 파란만장한 사건들을 겪으며 성숙해지는 동탁과 수창의 성장이 진한 감동까지 유발하는 ‘투깝스’만의 휴머니티가 가슴 깊숙이 스며들 것이라고.

뿐만 아니라 지친 월, 화요일 안방극장에 피어날 빅웃음 요소 역시 ‘투깝스’ 곳곳에 포진돼 있다. 여기에는 무엇보다 필모그래피 역사상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하게 된 조정석(차동탁, 공수창)의 눈부신 연기력이 힘을 보탠다.

카리스마 넘치는 강력계 형사부터 유들유들한 사기꾼, 그 사이에서 빙의 때문에 왔다갔다하는 그의 두 얼굴이 보는 맛을 배가 시킬 예정이다. 여기에 사회부 기자 혜리(송지안)의 짠내나는 고군분투 취재기와 적재적소에서 활약할 감초 조연들까지 더해져 폭소를 빵빵 터트릴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이처럼 ‘투깝스’는 안방극장에 익숙했던 소재들을 살짝 비틀어 전에 없던 새로운 드라마의 탄생을 예감케 하고 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 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