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 양우석 감독 “남북관계, 냉철하게 바라보기 힘들지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감독 양우석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감독 양우석이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양우석 감독이 “남북관계를 냉정하게 바라보고 해결책을 찾을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15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강철비’ 제작발표회에서다.

양 감독은 “본질적으로 보면 북한은 동포지만 관계적으론 적이다. 동포이자 적이다. 남북관계를 냉철하게 바라보기 힘들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양 감독은 “‘강철비’에는 한반도에서 벌어질 수 있는 일들 중 가장 위험한 상황을 대입했다. 지금은 경직된 해결책만 있지만, 많은 상상력이 필요하다. ‘강철비’가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다”고 소원했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