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정려원, 마이듬의 ‘빅픽처’…시청자도 통쾌하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녀의 법정' 정려원/ 사진제공=키이스트

‘마녀의 법정’ 정려원/ 사진제공=키이스트

‘마녀의 법정’ 정려원의 독보적 활약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잇따르고 있다.

KBS2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에서 독종마녀 에이스 검사 마이듬 역을 맡은 정려원이 호소력 짙은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14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12회에서는 변호사로 변신한 마이듬이 20년 전 ‘이왕리 성폭행 사건’의 피의자이자 조갑수(전광렬 분)의 보좌관인 김형수와의 대질신문을 위해 피해자 홍선화를 설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피해자 홍선화에게 엄마 곽영실(이일화 분)의 억울한 이야기를 덤덤하게 전하며 진심으로 그녀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든 것. 마이듬의 삼고초려 끝에 결국 대질신문은 진행됐고 이는 재판을 승소로 이끌었다.

마이듬은 피의자 김형수에게 처벌불원서와 조갑수의 약점을 두고 거래를 하는 듯 보였다. 그러나 법정에서 이를 뒤집는 강력 처벌 탄원서를 들고 나타나 특유의 승리 미소를 지어 보이며 ‘마이듬의 빅피처’를 보여줬다.

정려원은 힘있는 대사 처리는 물론 눈빛과 목소리에 진정성을 담아내며 몰입도를 극대화시켰다. 특히 언제나 당당한 모습으로 사이다 언행을 선보이는 ‘독종마녀 마이듬’과 아픈 성장 과정으로 ‘상처 가득한 마이듬’의 대조적인 모습을 탁월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여주기도 했다.

사건에 있어서는 진지하고 때로는 엉뚱하고 능청스러운 면까지 캐릭터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마녀의 법정’은 정려원을 비롯해 윤현민, 전광렬, 김여진 등이 출연, 매주 월, 화 밤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