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스, 단독 공연 전회+추가 오픈까지 매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칵스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칵스 콘서트 포스터 / 사진제공=해피로봇레코드

밴드 칵스(THE KOXX)의 크리스마스 단독 콘서트 티켓이 예매 시작 2분 만에 매진됐다.

14일 오후 2시 칵스의 단독 콘서트’THE KOXX’s THE NIGHTMARE BEFORE CHRISTMAS’의 티켓 예매 시작된 가운데 전 회차가 2분 만에 동났다. 이에 소속사는 오후 6시 추가 판매를 시작했고 이마저도 순식간에 매진됐다.

크리스마스를 바로 앞둔 12월 22~24일 서울 서교동 KT&G 상상마당 라이브 홀에서 열리는 ‘THE KOXX’s NIGHTMARE BEFORE CHRISTMAS’는 칵스가 20개월 만에 선보이는 단독 공연이다.

이번 공연에서 칵스는 그간의 히트곡들은 물론 내년 상반기 발매 예정인 미니앨범 ‘BLACK’에 수록될 신곡을 라이브로 선보일 예정이다. 또 크리스마스 시즌에 어울리는 편곡, 매회 다른 콘셉트의 세트리스트로 공연장에 찾아온 팬들에게 칵스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줄 전망이다.

티켓 매진 소식을 들은 칵스 멤버들은 개인 SNS 계정을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하며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고자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 더욱 멋진 공연을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