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미 “남편, 처음 보자마자 반했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vN '집밥 백선생3'의 남상미/제공=제이알이엔티

tvN ‘집밥 백선생3’의 남상미/제공=제이알이엔티

배우 남상미가 남편에게 첫 눈에 반했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tvN ‘집밥백선생3’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서 남상미는 스승 백종원과 제자들을 경기도 양평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남상미를 비롯한 제자들은 백종원에게 대접할 음식들을 만들었다. 그러던 중 이규한이 남상미에 “신랑을 어떻게 만났냐”라고 물었다.

남상미는 “친한 언니네 놀러 갔다가 만났다. 그 언니가 신랑도 같이 초대를 해 처음 만났다”고 떠올리며 “(남편을) 처음 만났을 때부터 하트 뿅뽕이었다. 내가 첫눈에 반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남편의 )첫 모습이 되게 건강했다. 집에 초대를 받으면 선물을 사 가지고 가지 않나. 보통 향초, 와인을 사 오는데 귤 한 박스를 사 왔더라. 그 모습에 ‘저 사람은 마인드가 건강하구나’라고 느껴졌다”며 애정을 보였다.

이규한 역시 남상미의 남편을 두고 “인상이 너무 좋다. 남자가 봐도 형 동생 하고 싶다”고 말했고 윤두준은 “반할만한 스타일”이라고 엄지를 추켜세웠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