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온’ 서현진X양세종, 서로에게로 또 다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처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 방송 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어긋난 관계를 보였던 서현진과 양세종이 사랑을 지키기 위해 서로에게 향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현수(서현진)은 정선(양세종)의 프러포즈를 거절했고 두 사람은 결국 헤어졌다. “불안하게 해서 미안하다”며 같이 살자는 정선에게 현수가 시간을 달라며 대답을 미룬 것. 현수는 정선에게 받은 반지를 돌려주며 “자신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가 문제가 아니라 내가 문제”라며 정선의 프러포즈를 거절했다. 정선은 “미안해. 내가 앞으로 더 잘할게”라고 말하며 현수를 붙잡았다.

어긋난 두 사람의 사랑과 반대로 미슐랭 원스타를 받게 된 굿스프는 예약 없이는 이용이 어려울 정도로 성황을 이루었다. 정선은 미슐랭 쓰리스타 에릭송(차순배) 셰프의 추천으로 홍콩에 여는 레스토랑의 헤드 셰프 제안을 받게 됐다. 홍콩행에 대해 정선은 “이곳이 아닌 곳에서 같이 있으면 우리가 예전처럼 지낼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라며 현수에게 같이 홍콩에 가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그녀는 “예전처럼 지내는 게 어떤 건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관계가 끝났음을 보여줬다.

정우는 미슐랭 스타를 받은 정선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자 정선에게 계약 해지 서류를 건넸다. 자신과의 관계를 불편하게 생각할 거라는 정우의 예상과 달리 정선은 “형 손해 안 보게 해준다고 했잖아”라며 온엔터에 자신의 업무 권한을 맡겼다. 정선은 정우와의 관계를 유지하면서도 사업적인 영역에는 분명히 선을 그어 이전과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정선이 홍콩으로 떠나는 날. ‘착한 스프’ 대본을 쓰던 현수는 자신의 글에서 정선을 절실히 사랑했던 스스로를 깨닫게 된다. 현수는 정선에게 향했고, 현수가 선물로 준 신발을 보던 정선 역시 그대로 현수에게 달려갔다. 두 사람이 5년 전에 이어 또다시 놓칠 뻔한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