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소년소녀’ 안세하, 설렘+풋풋 연기.. 시청자 홀릭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안세하 / 사진제공=MBC '20세기 소년소녀' 방송화면

안세하 / 사진제공=MBC ’20세기 소년소녀’ 방송화면

배우 안세하가 설렘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MBC ’20세기 소년소녀’ 에서는 정우성(안세하)과 한아름(류현경)이 첫 데이트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극 중 최근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터라 어떤 말이 오가도 어색한 기류만 흘렀다. 이 모습에서 풋풋한 연애 초기 감정이 느껴져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안세하는 까탈스러운 성격을 아름 앞에서만큼은 애써 자제하고 배려하려 노력하는 정우성의 모습을 매력적이게 연기했다. 또 한아름을 친구가 아닌 여자친구로 바라보며 애정을 보내는 모습도 흐뭇함을 자아냈다.

수줍음부터 설렘, 긴장 등 인물의 모든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내는 안세하의 섬세한 연기력과 풍부한 표정이 정우성 캐릭터의 감성을 십분 살렸다는 평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안세하는 장면 하나, 대사 하나에도 최선의 표현을 위해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내며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안세하가 앞으로 ’20세기 소년소녀’ 정우성의 연애를 통해 어떤 재미와 설렘을 안겨줄지 기대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