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이 없어”…‘사온’ 서현진, 양세종 밀어냈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 사진=SBS ‘사랑의 온도’ 방송화면

SBS ‘사랑의 온도서현진이 양세종의 프러포즈를 거절했다.

14일 오후 방송된사랑의 온도에서는 이현수(서현진)이 온정선(양세종)을 만나 자신의 속내를 털어놨다.

현수는정선씨를 처음에 밀어내고 5년동안 버텼다면서누구도 내 마음에 들일 수 없을 만큼 강렬했다고 회상했다이어 그는다시 만났을 때 운명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정선이 “내가 극복했다고 여겼던 문제들이 현수씨를 만나면서 극복하지 않은 문제들임을 알게 됐다고 말하자 현수는나는 정리되지 않은 정선씨의 삶을 공유하고 싶었다”며 자신의 진심을 털어놨다.

결국 현수는이제 나는 자신이 없다고 고백했고 정선은미안해. 앞으로 내가 잘할게라면서 사과를 건넸다.

하지만 현수는자기가 문제가 아니라 내가 문제야라며 그의 진심을 거절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