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법정’ 윤현민, 정려원에 “내 명령 따라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마녀의 법정’ / 사진=방송 캡처

KBS2 ‘마녀의 법정’ 윤현민이 정려원의 기세에 분노해 웃음을 유발했다.

14일 방송된 ‘마녀의 법정’ 12회에서 마이듬(정려원)은 조갑수(전광렬)의 보좌관인 김형수 사건을 맡게 됐다.

마이듬은 다시 여진욱(윤현민)과 만나게 됐다. 여진욱은 “조갑수 잡으려고 피해 조력 변호하는 거 모를 줄 아냐”고 화냈다. 마이듬은 “안다니 부탁하겠다”며 뻔뻔하게 말했다.

이어 마이듬은 “공수아 사건 안 잊었다. 개인사 때문에 재판 안 망친다고 맹세도 했다”고 덧붙였다.

여진욱은 “공사 구분하는 걸로 알겠다. 대신 업무 분담 좀 하자. 이 시간 이후 마검사는 내가 내리는 지시와 명령 따라라”라고 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