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표예진, 한혜린에 악담…악연으로 얽혔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캡처

‘미워도 사랑해’ / 사진=방송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 한혜린과 악연을 맺었다.

14일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 2회에서 길은조(표예진)는 김행자(송옥숙)의 성화에 선을 보게 됐다. 선 보기 전 길은조는 뷰티 센터에 방문했다.

직원 정인우(한혜린)는 “원하는 스타일이 있냐”고 물었다. 길은조는 “그런 거 하라고 회사에서 돈 주는 것 아니냐”라고 따졌다.

길은조는 이어 정인우가 추천하는 옷에 대해 “별로다”라며 까칠하게 굴었다.

이어 길은조는 “지금 스타일이…”라고 빙수으며 직접 옷을 골라 정인우에게 줬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