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 키즈, YG 방예담과 자존심 대결 “올 것이 왔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스트레이 키즈' 예고영상/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스트레이 키즈’ JYP VS YG/ 사진=Mnet ‘스트레이 키즈’ 예고 영상

‘K팝 스타2’ 준우승 출신 방예담이 ‘스트레이 키즈’와 한판 승부를 펼친다.

14일 방송되는 Mnet ‘스트레이 키즈’에서는 JYP와 YG 소속 연습생들이 자존심을 걸고 노래와 춤 대결을 벌인다.

특히 이날 대결에서 YG 연습생 가운데 방예담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방예담은 SBS ‘K팝스타2’에서 12살의 나이로 준우승을 차지한 실력파다. YG와 계약한 이후 한동안 얼굴을 볼 수 없었지만 이날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진영은 “기를 죽이려고 에이스를 (데려온 것 아니냐)”며 긴장한 기색을 드러내기도 했다. 스트레이 키즈 멤버 한지성은 이에 굴하지 않고 “올 것이 왔구나”라며 결의에 찬 모습을 보였다.

Mnet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트레이 키즈’는 JYP 차세대 보이 그룹  데뷔 프로젝트다. 그룹명이자 프로그램명인 ‘스트레이 키즈’는 ‘집 나온 아이들’이라는 뜻으로, 틀에 얽매이지 않고 기존 아이돌 그룹과 차별화되는 개성과 매력을 마음껏 표출하고자 하는 정체성을 담은 이름이다.

‘스트레이 키즈’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