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드독’ 측 “유지태VS최원영 전면전…쫄깃한 전개 이어질 것”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KBS2 ‘매드독’ 예고 영상 캡처

/ 사진=KBS2 ‘매드독’ 예고 영상 캡처

KBS2 수목드라마매드독유지태와 최원영의 불꽃 튀는 전면전이 예고됐다.

앞선 방송에서 최강우(유지태)와 김민준(우도환)을 비롯한 ‘매드독은 미지급보험금을 이용해 태양생명을 위기로 몰아넣었다. 김민준은 생방송 인터뷰에서 “자살비행을 한 것으로 알려진 형 김범준(김영훈)의 보험금은 블랙박스 분석이 끝나기도 전에 지급됐지만, 같은 시기 사망한 사람의 보험금은 자살이 아니라는 확실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지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람들에게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에 관한 의심의 싹을 심은 ‘매드독은 사고 원인을 은폐하려는 세력을 향한 더욱 강력한 반격을 예고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런 가운데 매드독측이 공개한 예고편에는 주한항공 801편 추락 사고의 진실을 둘러싸고 태양생명, JH그룹과 ‘매드독의 한 치의 양보 없는 싸움이 시작됐음이 알려졌다.

특히 최강우와 주현기(최원영)의 팽팽한 전면전이 긴장감을 높인다. “우리 애들 또 건드리면 내 손에 죽는다진짜 잡아야 할 인간은 주현기라고 읊조리는 최강우의 날카로운 눈빛에서는 폭발적인 분노가 느껴진다

주현기 역시 어디론가 전화를 걸어 “슬슬 개를 좀 잡아주셔야 할 것 같은데라고 요구하며 악랄한 모습을 드러낸다. 영상 말미검찰이 곧 들이닥칠 거야라는 최강우의 다급한 음성과 수갑을 찬 모습은 ‘매드독에 범상치 않은 위기가 찾아왔음을 알리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서울중앙지검 지검장 온주식의 아들이었다는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한 펜티엄 온누리(김혜성)의 모습도 궁금증을 고조 시킨다주현기는 온주식에게 “아드님은 무탈하게 치우셨느냐고 물으며 긴장감을 유발한다. 이어 잔뜩 주눅이 든 채로 아버지의 거센 손길을 받아내는 온누리의 모습과 “펜티엄은 우리를아니 나를 기다리고 있잖아요라는 박순정(조재윤)의 말이 온누리에게 위기가 닥쳤음을 암시한다

함께 조사에 착수한 듯 보이는 김민준장하리(류화영), 박무신(장혁진)과 간호사로 위장한 박순정이 인질극을 벌이는 온누리를 발견하고 당황하는 모습도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매드독’ 제작진은 “진실을 은폐하려는 태양생명 차준규(정보석) JH그룹 주현기의 위협에 분노한 최강우가 본격적으로 칼을 빼 들면서 더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쫄깃한 전개가 이어진다며 기대를 높였다.

매드독’ 11회는 오는 1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