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감독 “정해인X김지훈, 캐릭터와 안성맞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감독 김홍선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시대' (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감독 김홍선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시대’ (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영화 ‘역모’를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주연 배우인 정해인과 김지훈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김홍선 감독은 1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역모-반란의 시대’(이하 ‘역모’)기자간담회에서 “연출 할 때 연기 잘하고 못하고가 아니라 캐릭터에 얼마나 맞느냐에 중점을 두는 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감독은 “정해인과 김지훈은 캐릭터에 잘 맞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정해인은 첫인상이 작품 끝날 때까지 그대로였고 김지훈은 이인좌로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배우한테 고맙다는 말 밖에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상황이 안 좋았음에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나쁜 소리 없이 함께 했던 두 배우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액션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