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러블리즈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 손난로 같은 앨범 됐으면”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러블리즈,쇼케이스

걸그룹 러블리즈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 앨범 ‘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손난로 같은 앨범이 됐으면 좋겠어요.”

그룹 러블리즈는 14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열린 미니 3집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새 앨범 발매 소감을 밝혔다.

베이비소울은 “데뷔 3주년을 맞이해 발매하는 앨범이다. 우리에게도 러블리너스에게도 새로운 출발점이 되는 앨범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정은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인데 지난 3년 동안 우리와 함께 해준 러블리너스와 이 앨범을 즐기고 싶다”고 덧붙였다.

케이는 “날씨가 많이 추워지고 있는데 따뜻함을 드리는 앨범이길 바란다”며 “이번 앨범을 통해 듣는 분들이 따뜻한 온기를 느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러블리즈 미니 3집과 타이틀곡 ‘종소리’는 이날 오후 6시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