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전혜원, ‘이번 생은’에서 은솔役으로 존재감 ‘각인’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전혜원/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전혜원/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신인 배우 전혜원이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에서 은솔 역을 맡아 존재감을 드러냈다.

전혜원은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철없지만 밝고 상큼한 은솔 역을 맡았다. 극 중 지호(정소민)의 동생 지석(노종현)과 결혼해 그녀의 올케가 됐다.

은솔은 13일 방송된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임신한 몸이지만 지호의 가족들을 도와 김장을 했다. 또한 남편인 지석과 다정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철없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과 달리, 며느리와 아내로서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전혜원은 ‘이번 생은 처음이라’을 통해 처음 드라마에 출연했다. 안정적인 연기력과 순수한 매력으로 은솔 역을 소화해 이후의 작품에도 기대가 모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