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신하균 “욕설 연기? 대본에 디테일하게 적혀 있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배우 신하균이 “나, 도경수, 김동영 셋 다 말이 없다”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7호실’의 배우 신하균, 도경수, 김동영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컬투는 세 사람에게 “세 분다 말이 별로 없는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세 사람은 동의했다. 신하균은 “현장에서도 조용하다”고 말했고 도경수는 “감독님도 말이 별로 없으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하균은 극 중 찰진 욕설 장면을 연기한 것에 대해 “평소에는 욕을 많이 하는 편이 아니다”라며 “대본에 아주 디테일하게 써있었다”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