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PD “박은빈, 연기 열정 대단…최고의 연기자”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박은빈/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의 박은빈/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이광영 감독이 박은빈에 대해 극찬했다.

오는 22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 공인 ‘꼴통 판사’ 이정주(박은빈)과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청의 찾기 프로젝트다. 박은빈이 맡은 이정주는 여러 사건 사고를 일으키는 문제적 판사지만 오빠의 비밀과 실종된 정의를 찾기 위해 분투하는 캐릭터다.

이광영 감독은 박은빈에 대해 “은빈 씨가 촬영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막내 스태프를 포함한 전 스태프들의 이름을 모두 외우더라”라며 칭찬을 시작했다. 이어 “심지어 전에 잠깐 인연이 있었던 제작진도 알고는 인사 건네기도 했다”라며 “덕분에 촬영장에서도 많은 스태프들이 이런 그녀의 배려에 고마워하며 더욱 힘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광영 감독은 이정주 역을 맡은 박은빈의 연기에 대해서 “사실 이 같은 설정은 자칫 오버스럽게 그려지면 보시는 분들도 부담을 느끼실 텐데, 은빈 씨는 이를 슬기롭게 연기하고 있다”라며 “심지어 캐릭터가 원하는 포인트를 콕콕 집어서 잘 소화해내고 있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광영 감독에 따르면 정주는 판결문을 명확하게 읽어야 하는 판사 캐릭터이기에 발음이 정확해야 하는데, 박은빈이 이를 안정적으로 소화하고 있다고. 그는 “오래전부터 워낙 연기를 잘해온 은빈 씨라 걱정하지 않았다”며 “무엇보다도 자신이 연기할 정주 역에 대한 열정도 대단하고, 연기자들과도 호흡이 척척 잘 맞아 아쉬울 게 하나 없이 최고”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드라마 관계자 역시 “이광영 감독의 칭찬처럼 박은빈 씨는 촬영하는 내내 스태프들과 같이 호흡하면서 드라마를 만들어 가고, 미담도 만들어 내고 있다”라며 “이번 ‘이판사판’을 통해 은빈 씨가 어떤 판사 캐릭터를 그려가게 될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이라 말했다.

박은빈이 출연하는 ‘이판사판’은 오는 2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