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정찬우, 머리 자른 도경수에 “두상이 너무 예쁘다” 감탄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 홤녀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방송 화면

컬투가 배우 도경수의 예쁜 두상에 감탄했다.

1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7호실’의 배우 신하균, 도경수, 김동영이 출연했다.

이날 컬투는 머리를 짧게 자른 도경수에 “이마가 달걀 같다. 두상이 너무 이쁘다”라며 “약간 비구니 같기도 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도경수는 “영화에서 작곡가가 되고 싶어하는 dvd방 아르바이트생 역을 맡았다. 실제로는 작곡을 하지는 못 한다”고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