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부부’, 구멍 없는 연기력의 비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고백부부' 비하인드 / 사진제공=KBS

‘고백부부’ 비하인드 / 사진제공=KBS

구멍 없는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KBS2 금토드라마 ‘고백부부’. 극을 이끄는 주역들이 대본을 살피고 있는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2049 시청률 동시간 1위, 2주 연속 콘텐츠 TV화제성 지수 압도적 1위 등 화제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거머쥐며 온 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고백부부’가 배우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배우들은 언제 어디서나 대본을 손에 들고 연기 열정을 불태우고 있어 미소를 유발한다. 장기용은 장나라가 든 대본을 함께 보며 집중한다. 손호준과 고보결은 축제 데이트 촬영을 준비하며 대사와 동선을 맞춰보며 화기애애한 모습이다.

또한 장나라는 하병훈 PD와 함께 눈빛과 손동작을 맞춰보며 촬영 준비를 하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장나라는 대본을 품에 안고 하병훈 감독의 디렉션에 맞춰 감정 연기에 푹 빠진 모습. 장나라의 집중한 듯 초롱초롱한 눈빛은 스틸만으로도 장나라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한껏 느끼게 한다.

이어진 스틸에서는 조혜정이 손으로 짚어가며 읽고 있는 대본 표지에 ‘고백부부’ 스탬프가 가득 찍혀 있어 눈길을 끈다. 또한 한보름은 극중 캐릭터와 찰떡 같은 모습으로 대본을 보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시크한 표정으로 대본을 살피고 있어 극 중 윤보름의 걸크러시 매력을 한껏 돋보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허정민은 이이경과 등을 맞대고 앉아 대본을 보는 모습. 현장 분위기 메이커로 알려진 이이경이 재미있는 현장을 발견한 듯 사진을 찍는 중에도 허정민은 대본만 보고 있는 놀라운 집중력을 보여준다.

‘고백부부’ 제작진은 “배우들이 마지막까지 대본을 손에서 떼지 않으며 연기 열정을 이어가고 있다”며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만큼 끝까지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말했다. 오는 17,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