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종영 앞두고 화기애애한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별별 며느리' 비하안드 공개 / 사진제공=MBC

‘별별 며느리’ 비하안드 공개 / 사진제공=MBC

100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리는 MBC 일일특별기획 ‘별별 며느리’(극본 오상희, 연출 이재진)가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별별 며느리’ 측은 종영을 앞두고 함은정, 강경준, 이주연, 차도진 등 배우들의 유쾌한 모습이 담긴 촬영장 비하인드 컷을 선보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별별 며느리’의 지난 100회를 돌아볼 수 있는 촬영장의 뒷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장장 6개월에 걸친 긴 촬영 속에서도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 배우들의 모습에서 두터운 친분과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별별 며느리’ 제작진은 “‘별별 며느리’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지난 3월부터 지금까지 쉴 틈 없이 달려왔다”면서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했으니 마지막 회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별별 며느리’는 만났다 하면 으르렁거리는 천적 쌍둥이 자매가 원수 집안의 며느리 대 며느리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별별’ 자매의  ‘별난’ 앙숙 라이프를 유쾌하게 그려낸 가족 드라마다. 14일 밤 8시 55분에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