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정해인 “스크린 첫 주연, 설레면서도 무게감 느껴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정해인이 영화 ‘역모’(감독 김홍선)를 통해 스크린에 데뷔해 떨린다고 밝혔다.

정해인은 1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역모-반란의 시대’(이하 ‘역모’)기자간담회에서 “떨리고 설레면서 무겁다”며 말문을 열었다.

정해인은 “제가 데뷔하고 나서 1년 뒤에 이 작품을 찍었다. 그래서 무게감이 더 느껴졌다”며 “그래도 훌륭한 감독과 존경한 선배들과 함께 해서 좋았다”고 말했다.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액션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