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양세종이 서현진을 사랑하는 방법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사진제공=SBS ‘사랑의 온도’ 방송 캡처

양세종이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서 서현진을 향한 진심으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지난 13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온정선(양세종)은 이현수(서현진)과의 사랑을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쏟아부으며 진심을 전하려 했지만 두 사람의 거리는 좁혀지지 않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정선은 이현수의 어머니 박미나(정애리)가 수술을 받게 됐다는 이야기에 뇌동맥류에 좋다는 양파로 양파 수프를 준비해 건넸다. 박미나의 수술을 위해 서먹한 사이임에도 의사인 아버지를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박미나의 수술 당일에는 현수의 가족과 함께 먹기 위해 도시락을 준비해갔다. 그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을 했다. 하지만 그의 노력에는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었다. 현수의 가족을 찾아간 그가 마주한 것은 화기애애한 박정우(김재욱)와 현수 가족의 모습. 결국 정선은 병실 안에 들어가지 못하고 그들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정선은 자신만의 방식으로 진심을 전하려 애썼다. 병실에는 들어가지 못했지만 현수를 불러 도시락을 건넸다. 현수는 정선의 도시락 덕분에 어머니의 수술을 기다리며 심란한 가운데 기운을 낼 수 있었다. 현수가 없을 때도 정선은 박미나의 병실을 찾아가 음식을 건네고 정성을 다 했다. 하지만 이런 온정선의 정성이 부담스럽다는 두 사람의 대화를 듣게 된 온정선은 상심했지만 노력은 멈추지 않았다.

그러나 온정선의 끊임없는 노력에도 어긋난 현수와의 관계는 쉽게 좁혀지지 않았다. 이현수는 집을 찾아온 온정선에게 “왜 사랑하는데 더 쓸쓸하고 외로워?”라고 물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온정선은 “엄마가 나 몰래 정우 형한테 돈 빌렸어”라고 털어놓았다. 가장 숨기고 싶은 사실이었지만 자신과 삶의 중요한 부분을 공유하지 않아 힘들어하는 이현수의 모습에 온정선은 밝힐 수밖에 없었다. 이어 그는 “이 사랑을 지키기 위해 내 모든 걸 걸고 노력하고 있어”라는 대사로 현수를 향한 애틋한 마음과 정성을 다하는 진심을 말했다.

이현수를 향한 온정선의 진심은 최원준(심희섭)과의 대화에서 더욱 여실히 드러났다. 온정선은 “형한테 아무렇지 않게 말할 수 있는 상처가 왜 현수 씨한테는 그렇게 안 될까”라고 물었다. 최원준은 “사랑하면 잘 보이고 싶잖아. 좋은 것만 주고 싶고, 힘든 건 나 혼자 감당하고 싶고”라며 정선의 마음을 짚어주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잘 보이고 싶고, 좋은 것만 주며 아픔과 상처는 혼자 감당하는 것이 정선의 사랑 방식이었다.

양세종은 감정의 강약을 조절하는 연기와 진심을 담은 눈빛으로 정선을 표현했다. 현수 부모님으로부터 부담스럽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상처받은 눈빛을, 자신에게 손을 올리는 아버지 온해경(안내상)의 앞에선 올곧게 마주 보는 눈빛으로 단단해진 캐릭터를 나타냈다.

방송 말미 온정선이 반지를 들고 이현수의 집으로 향해 그의 프러포즈가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