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모’ 김지훈 “적은 액션 경험에 비해 액션신 잘나와 만족”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김지훈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시대' (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지훈이 14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역모-반란의시대’ (감독 김홍선)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김지훈이 ‘역모’ 속 액션신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지훈은 14일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역모-반란의 시대’(이하 ‘역모’)기자간담회에서 “대역 없이 액션을 했다. 특히 두 팔에만 의지해서 온 몸이 매달려 있는 신이 있는데 그게 많이 힘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지훈은 “인대와 관절 쪽에 무리가 많이 왔다. 촬영 시간이 길어져서 다치지 않으려고 신경을 많이 썼다”며 “멋있고 만족스러운 액션신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완성된 모습을 오늘 처음 봤다. 근데 나름 개인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액션을 많이 해보지 않았는데 경험에 비해서 나쁘지 않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정해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액션영화다. 오는 23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