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유민상, 꽉 찬 냉장고만큼 꽉 찬 입담 ‘웃음 제조기’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영상 캡처

사진제공=JTBC ‘냉장고를 부탁해’ 영상 캡처

개그맨 유민상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자신의 냉장고를 공개하고 예능감을 뽐냈다.

13일 방송된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유민상은 ‘체중계도 박살 낼 칼로리 폭탄 양식’을 주문한 후 이러한 음식을 만들 수 있는 재료들이 준비돼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솔로 생활 7년 차인 그의 냉장고는 냉동식품이 가득했다. 야채 한 장 없이 온통 소시지로만 가득 차 있었다.

유민상은 자신의 냉장고 재료로 기적처럼 음식을 만드는 셰프들의 손놀림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셰프들의 요리 솜씨에 푹 빠져있다가도 미카엘 셰프가 자신의 아몬드를 몰래 먹는 것을 발견하자 “내 아몬드 훔쳐 먹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셰프들의 음식을 시식한 유민상은 ‘맛있는 녀석들’의 MC답게 전문적으로 맛을 표현했다. 노련한 예능감으로 셰프들을 쥐락펴락하며 맛을 평가하기도 했다. 또한 오랜 기간 방송을 함께 해 온 문세윤과 유쾌하게 대화를 주고 받으며 게스트로 활약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