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칙위반 수학여행’ 아이콘, 귀신 앞에서 매너 포기…’폭소 예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 3회 예고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 3회 예고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이 공포의 밤을 맞이한다.

14일 오전 YG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 채널을 통해 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 3회 예고 영상을 게재했다. 지난 2회에서 훈훈했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른 ‘피의 수학여행’이 예고돼 등골을 오싹하게 만들었다.

담임 선생님 조세호가 학생들의 심신단련을 위해 폐교 담력 수업을 준비했다. 아이콘은 긴장한 동경여고 학생들 앞에서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호기롭게 나섰다. 그러나 정작 폐교 안에 들어서자 복도에서 구르고 도망치는 등 겁쟁이로 돌변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공포 영화 주인공 토시오로 분장한 조세호의 오싹한 모습에 비아이는 연신 “레이디 퍼스트”를 외치며 동경여고 학생을 앞장 서게 만들었다. 비아이의 의외의 연약한(?) 모습에 학생들은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담임 선생님 조세호의 위험한 초대에 응한 아이콘 멤버들이 과연 폐교를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허당 매력을 발산한 아이콘과 울음바다가 되어버린 담력 체험 현장은 오는 18일 밤 12시 20분에 방송되는 JTBC ‘교칙위반 수학여행’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