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안정환, 오사카 여행 중 태풍 상륙으로 부상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제공=JTBC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안정환이 태풍 속에서 부상을 입었다.

14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는 오사카로 여행을 떠난 출연자들의 둘째 날이 공개된다.

여러 나라를 1년간 여행하며 유독 날씨와는 인연이 없었던 ‘뭉쳐야 뜬다’ 멤버들. 이번에도 태풍 상륙으로 인해 비바람 속에서 여행을 이어가게 됐다. 신입 멤버들은 “정말 이 정도로 비가 와도 패키지가 계속 되는거냐”며 의심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패키지는 날씨로는 절대 멈출 수 없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나 태풍으로 인해 비바람은 더욱 거세졌고 결국 안정환이 빗물에 미끄러져 계단을 구르고 말았다. 성규는 타박상을 입은 안정환을 보며 “뭐라도 해드려야겠다, 근육이 놀란 게 아니냐”고 걱정을 멈추지 못했다. 급기야는 “제가 노래라도 불러드리겠다”며 안정환을 위해 노래를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오사카로 떠난 ‘뭉쳐야 뜬다’의 두 번째 이야기는 14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