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정혜성 “주연 책임 남달라…나만 잘하면 된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정혜성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정혜성 / 사진제공=SBS ‘의문의 일승’

배우 정혜성이 SBS 새 월화극 ‘의문의 일승’에 임하는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정혜성은 ‘의문의 일승’에서 당찬 형사 진진영 역을 맡았다. 진진영은 광역수사대 홍일점 경위다. 불타는 승부욕으로 모든 면에서 상위권을 놓치지 않는 능력자이지만, 팀워크를 고사하고 원리원칙주의를 내세운 독보적인 마이웨이로 팀원들의 기피 대상 1호다.

‘의문의 일승’을 통해 새로운 변신을 예고한 정혜성. 극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를 모았다.

“주연 책임감 남달라…나만 잘하면 된다”

정혜성은 모범적인 성장 궤도를 보여주는 배우다.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고, ‘리멤버’, ‘김과장’ 등에서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차근차근 입지를 다졌다. 이런 가운데 만난 작품 ‘의문의 일승’은 정혜성에게도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될 터. 정혜성은 “매 작품 최선을 다해 임했지만, 이번에는 주연인 만큼 책임감의 무게가 더해졌다. 최고의 팀이 모였으니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마이웨이 형사 진진영, 볼수록 빠져들 것”

정혜성은 통통 튀는 기존의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똑 부러지고 당찬 형사 진진영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혜성은 “진진영은 마이웨이 캐릭터다. 겉으로 보기에 ‘도대체 형사 같지 않은 저 인물이 왜 광역수사대에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지만 보다 보면 진영이에게 빠져들게 되실 거다”고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진진영은 광수대의 브레인이기도 한데, 실질적인 모든 일을 담당한다. 광수대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고 밝혀 극중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높였다.

“윤균상과의 쫄깃한 케미에 주목해 달라”

앞서 공개된 티저에서 가짜 형사가 된 사형수 윤균상(오일승 역)의 신분을 의심하는 정혜성의 모습이 등장, 두 사람이 극중 어떤 관계로 엮이게 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런 가운데 정혜성이 함께 극을 이끌어갈 윤균상과의 찰떡 호흡을 예고했다.

정혜성은 “(윤균상과) 항상 촬영에 들어가기 전, 어떻게 하면 배역을 잘 소화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하면서 준비하고 있다”며 말했다. 또한 “극중 오일승과 진진영의 쫄깃한 케미가 돋보일 것이다. 의도치 않게 계속해서 부딪히는 오일승과 진진영의 이야기, 이들에게 펼쳐지는 사건들에 주목해주시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의문의 일승’은 ‘사랑의 온도’ 후속으로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