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정은지, 악역 김성균도 웃게 하는 ‘비타민 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언터처블' 김성균-정은지/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김성균-정은지/ 사진제공=JTBC

‘언터처블’ 정은지가 악역 김성균도 미소 짓게 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 제작진은 14일 치명적인 애교로 촬영장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 넣고 있는 정은지의 비하인드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정은지는 김성균의 팔짱을 끼고 환하게 웃고 있다. 정은지의 특급 애교에 김성균은 반전의 살인 미소를 짓고 있다. 또 다른 사진에서 정은지는 고개를 푹 숙이고 엄지를 치켜들며 특유의 털털한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아니라 비타민처럼 상큼한 표정으로 촬영장 분위기를 활기차게 이끌고 있다.

김성균은 그런 정은지가 보기만 해도 귀엽다는 듯 시종일관 미소를 잃지 않았따. 똑같이 브이자를 그리고 카메라를 응시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오누이처럼 정겨워 보인다.

특히 김성균은 극 중 아버지의 어둠에 물든 장씨일가의 장남 ‘장기서’ 역으로 강렬한 악역 연기를 예고한 바 정은지의 애교에 미소 짓는 그의 반전 매력이 눈길을 끌었다.

‘언터처블’ 제작진은 “정은지는 기분 좋은 에너지로 전 스태프들에게 활기찬 기운을 복돋아 주고 있다”며 “극 중 서이라(정은지 분)가 지닌 능청스러운 면과 검사로서의 걸크러시 넘치는 모습 등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니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 장준서(진구 분)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웰메이드 액션 추적극. 선 굵은 연출력을 인정받은 조남국 감독과 밀도 높은 필력을 뽐냈던 최진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이다.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