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리뷰] ‘꾼’,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꾼'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꾼’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영화 ‘꾼’(장창원)은 타 범죄오락액션영화와는 결이 다르다. 교묘한 수법과 진행방식으로 혼란을 주면서도 통쾌한 반전을 선사한다. 여기에 현빈, 유지태의 연기대결과 배성우, 안세하, 나나 등의 감초연기는 보는 내내 지루할 틈 없게 만든다.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뭉친 ‘사기꾼 잡는 사기꾼들’의 예측불가 팀플레이를 다룬 범죄오락영화다. 영화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데 이를 알고 본다면 보는 내내 인물들의 대사와 표정들을 허투루 볼 수 없다. 하지만 반전이 있는 것을 모르더라도 재밌게 볼 수 있다.

사기꾼이 사기꾼을 잡는다는 설정은 그간 흔히 봐왔다. 캐릭터 역시 그렇다. 아버지를 잃은 분노와 복수심으로 사기꾼이 된 황지성(현빈), 성공과 야망에 눈이 먼 검사 박희수(유지태), 잔머리와 잔기술로 뭉친 고석동(배성우)과 김과장(안세하), 미모의 사기꾼 춘자(나나), 여기에 희대의 사기꾼의 오른팔 곽승건(박성웅)까지 뻔한 설정이다. 하지만 이들의 뻔한 조합은 뻔하지 않은 내용 전개로 흥미진진함을 선사한다.

속고 속이는 사기꾼. 그리고 사기꾼을 조종하는 검사 박희수의 팀플레이와 팽팽한 긴장감은 몰입도를 높인다. 전개되는 내내 숨 가쁘게 진행된다.

이 가운데 현빈과 유지태의 연기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그동안 다소 무거운 역을 많이 했던 현빈은 능청스러운 사기꾼으로 돌아왔다. 시시각각 달라지는 스타일과 표정, 목소리 등 제대로 연기변신을 했다. 전보다 유연해진 모습이다. 유지태는 tvN 드라마 ‘굿와이프’ 속 이태준 검사의 확장판이라고 볼 수 있다. 더 악해졌고 더 섹시해졌다.

‘꾼’을 통해 첫 스크린 데뷔를 한 나나 역시 영화 속에 잘 녹아들었다. 어색하지 않고 튀지 않는다. 원래부터 한 팀인 듯 잘 어우러졌다. 배성우와 안세하, 박성웅은 두말 할 것 없다. 쉬지 않고 웃음을 준다.

이처럼 배우들의 호연과 흥미로운 스토리 전개로 만들어진 ‘꾼’은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라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며 새로운 범죄오락영화의 탄생을 알렸다.

‘꾼’은 오는 22일 개봉. 15세이상관람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