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대3’ 루나 “인생 최저 몸무게는 40kg”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화장대를 부탁해3’에 출연한 루나/제공=패션앤(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3’에 출연한 루나/제공=패션앤(FashionN)

루나가 패션앤 ‘화장대를 부탁해3’에 출연해 가장 적게 나갔을 당시 몸무게를 40kg이라고 밝혔다.

14일 방송되는 ‘화장대를 부탁해3’에는 루나가 게스트로 등장해 다이어트 비법과 화장대를 공개했다. 그녀는 화장품 공개와 더불어 혹독한 다이어트에 성공한 비법을 전수했다.

자신의 뷰티 프로필 코너에서 루나는 가장 적게 나갔을 당시 몸무게를 40kg로 밝히며 “근육을 다 빼는 다이어트를 했었다. 탄수화물은 전혀 섭취하지 않고 오로지 단백질 위주의 식사를 했다”고 털어놨다.

루나는 5-6개월간 탄수화물은 섭취하지 않고 우유와 단백질 위주의 식사만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우현증 뷰티마스터는 “우리 나이 때 저렇게 하면 죽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루나가 출연하는 ‘화장대를 부탁해3’는 1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